시, 글귀, 음악, 이미지, 동영상 ...

  유리의 기술
  지니
  


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유리의 技術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정병근




유리창에 몸 베인 햇빛이
피 한 방울 없이 소파에 앉아 있다
고통은 바람인가 소리인가
숨을 끊고도, 저리 오래 버티다니
창문을 열어 바람을 들이자
햇빛은 비로소 신음을 뱉으며 출렁인다
고통은 칼날이 지나간 다음에 찾아오는 법
회는 칼날의 맛이 아니던가
깨끗하게 베인 과일의 단면은 칼날의 기술이다
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풍경의 살을 떠내는
저 유리의 기술.
머리를 처박으며 붕붕거리는 파리에게
유리는 불가해한 장막일 터,
훤히 보이는 저곳에 갈 수 없다니!
이쪽과 저쪽, 소리와 적막 그 사이에
통증 없는 유리의 칼날이 지나간다
문을 열지 않고도 안으로 들이는 단칼의 기술,
바람과 소리가 없다면 고통도 없을 것이다










섬아이








2006-07-12 19:52:35



   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29개 - 현재 2/2 쪽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15
  11분
지니
2006-11-19
1759
14
지니
2006-11-19
1454
13
지니
2006-11-16
1587
지니
2006-07-12
1592
8
지니
2005-12-31
1702
5
지니
2005-12-03
1762
3
지니
2005-11-16
1597
2
  이별
지니
2005-11-16
1615
1
지니
2005-11-16
1575

[맨처음] .. [이전] [1] 2 [다음] .. [마지막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