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, 글귀, 음악, 이미지, 동영상 ...

  나무 맛있게 먹는 풀코스법
  지니
  


       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나무 맛있게 먹는 풀코스법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윤설




비린 게 무지하게 먹고팠을 뿐이어요.
슬펐거든요. 울면서 마른 나뭇잎 따 먹었죠. 전어튀김처럼 파삭 부서졌죠.
사실 나무를 통째 먹기엔 제 입 턱없이 조그마했지만요.
앉은 자리에서 나무 한 그루 깨끗이 아작냈죠.
멀리 뻗은 연한 가지는 똑똑 어금니로 끊어 먹고
잎사귀에 몸 말고 잠든 매미 껍질도 이빨 새에 으깨어졌죠.
뿌리째 씹는 순서 앞에서
새알이 터졌나? 머리 위에서 새들이 빙빙 돌면서 짹짹거렸어요
한 잎에 넣기에 좀 곤란했지만요
닭다리를 생각하면 돼요. 양손에 쥐고 좌-악 찢는 거죠.
뿌리라는 것들은 닭발같아서 뼈째 씹어야해요. 오도독 오도독 물렁뼈처럼
씹을 수록 맛이 나죠. 전 단지 살아있는 세계로 들어가고팠을 뿐이었어요.
나무 한 그루 다 먹을 줄, 미처 몰랐다구요.
당신은 떠났고 울면서 나무를 씹어 삼키었죠.
섬세한 잎맥만 남기고 갉작이는 애벌레처럼
바람을 햇빛을 흙의 습윤을 잘 발라 먹었어요. 나무의 살집은
아주 통통하게 살이 올라 있었죠. 푸른 생선처럼 날 것의 비린 나무 냄새.
살아있는 활어의 저 노호하는 나무 비늘들.
두 손에 흠뻑 적신 나무즙으로 저는 여름내 우는 매미의 눈이 되었어요.
슬프면 비린 게 먹고 싶어져요.
아이 살처럼 몰캉한 나무 뜯어먹으러 저 숲으로 가요.







2046
2005-12-31 12:52:03



   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29개 - 현재 2/2 쪽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15
  11분
지니
2006-11-19
1759
14
지니
2006-11-19
1454
13
지니
2006-11-16
1587
12
지니
2006-07-12
1592
지니
2005-12-31
1703
5
지니
2005-12-03
1763
3
지니
2005-11-16
1598
2
  이별
지니
2005-11-16
1615
1
지니
2005-11-16
1575

[맨처음] .. [이전] [1] 2 [다음] .. [마지막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