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, 글귀, 음악, 이미지, 동영상 ...

  빈 집
  지니
  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빈 집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기형도



       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



        잘 있거라, 짧았던 밤들아

       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

       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, 잘 있거라

       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

       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

        잘 있거라,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



       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

       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(입 속의 검은 잎, 문학과지성 시인선80, 문학과지성사, 1989)





Poeman
2006-11-19 12:40:10



   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29개 - 현재 2/2 쪽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15
  11분
지니
2006-11-19
1759
지니
2006-11-19
1455
13
지니
2006-11-16
1588
12
지니
2006-07-12
1592
8
지니
2005-12-31
1703
5
지니
2005-12-03
1763
3
지니
2005-11-16
1598
2
  이별
지니
2005-11-16
1615
1
지니
2005-11-16
1575

[맨처음] .. [이전] [1] 2 [다음] .. [마지막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