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, 글귀, 음악, 이미지, 동영상 ...

  사랑은
  지니
  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사랑은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승희





            스며드는 거라잖아,
            나무뿌리로, 잎사귀로,
            그리하여 기진맥진 공기 중으로 흩어지는 마른 입맞춤.


            그게 아니면
            속으로만 꽃 피는 무화과처럼
            당신 몸속에서 오래도록 저물어가는 일.


            그것도 아니면
            꽃잎 위에 새겨진 무늬를 따라 꽃잎의 아랫입술을 열고
            온 몸을 부드럽게 집어넣는 일.
            그리하여 당신 가슴이 안쪽으로부터 데워지길 기다려
            당신의 푸르렀던 한 생애를 낱낱이 기억하는 일.


            또 그것이 아니라면
            알전구 방방마다 피워놓고
            팔베개에 당신을 누이고 그 푸른 이마를 만져보는 일.


            아니라고? 그것도 아니라고?


            사랑한다는 건 서로를 먹는 일이야
            뾰족한 돌과 반달 모양의 뼈로 만든 칼 하나를
            당신의 가슴에 깊숙이 박아놓는 일이지
            붉고 깊게 파인 눈으로
            당신을 삼키는 일.
            그리하여 다시 당신을 낳는 일이지.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(‘저녁을 굶은 달을 본 적이 있다’, 창비시선 258, 2006)






"I am you"
2006-11-16 22:17:44



   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29개 - 현재 2/2 쪽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15
  11분
지니
2006-11-19
1759
14
지니
2006-11-19
1454
지니
2006-11-16
1588
12
지니
2006-07-12
1592
8
지니
2005-12-31
1703
5
지니
2005-12-03
1763
3
지니
2005-11-16
1598
2
  이별
지니
2005-11-16
1615
1
지니
2005-11-16
1575

[맨처음] .. [이전] [1] 2 [다음] .. [마지막]